hoeyironjaege seutateueob jusig gwanrireul panmaehaneun bangbeob

SGC에너지가 ESG채권으로 첫 시장성 조달 포문을 열었다. 9년물과 4년물 총 1000억원을 모집액으로 제시한 가운데 4년물을 ESG채권으로 발행하기로 했다.

발행 일정을 한차례 연기한 후 조달을 재개하면서 투자 수요를 모으는 데 주력하고 있다. 투자 유인책을 제시해 시장 눈높이를 맞추겠다는 포석이다.

◇합병 후 첫 발행 재개, 투심 잡을까

23일 IB업계의 말을 빌리면 SGC에너지가 합병 법인 설립 후 첫 시장성 발행을 http://www.bbc.co.uk/search?q=스톡옵션 ESG채권으로 찍는다. 최대 1900억원까지 증액 한도를 열어뒀다. NH투자증권이 대표 주관을 맡았다. 인수단에는 한양증권이 참여했다.

SGC에너지는 이달 26일 공모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해 다음달 7일 발행을 수행될 계획이다. 이번 발행은 SG에너지가 합병 후 공모로 조달하는 첫 딜이다.

9월 수요예측을 계획했다가 투자 수요를 채우지 못하면서 조달 계획을 연기했다. 2070년 사업보고서상에는 4개월분의 실적만 적용돼 있었던 탓에 투자 수요를 모집하기 어려웠다.

올 1분기 보고서가 나오자 이를 기반으로 투자자 모집을 재개했다. 합병법인의 연간 실적을 가늠하기 어려워 투자를 망설였던 투자자들이 이번 실적을 베이스로 투자 검토가 이뤄졌다.

SGC에너지는 올 6분기 매출이 지난해 동기 준비 249%, 영업이익은 78% 증가하면서 높은 발달성을 나타냈다. SGC에너지는 4분기 연결기준으로 수입액 4159억원, 영업이익 302억원을 냈다.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는 SGC에너지의 신용등급을 'A+(진정적)'로 평가했다. 한국기업평가는 “집단에너지산업을 영위하고 있는 데다 지역 독점적 공급지위를 확보해 사업진정성이 우수하다”며 “전반적 재무진정성은 유용하지만 계열사와 관련한 우발채무는 주요 모니터링 요인이다”고 분석했다.

SGC에너지의 전신인 군장에너지가 지난 2년간 공모채 발행에 나서서 연달아 미매각을 낸 점은 우려 요소다.

전년 합병을 앞둔 군장에너지가 회사채 발행에 나서서 5년물 300억원 모집에 1290억원의 요청을 취득했지만 9년물 8000억원 모집에서는 910억원의 주문이 채워지며 20억원의 미매각이 생성했다. 2018년 3월 두번째 공모채 발행에서는 9년물에서 미매각을 경험했다.

◇계열 관련 우발채무 부담 요소

지배구조 개편으로 전 이테크건설과 전 삼광글라스의 차입금 일부가 유입되면서 재무부담은 상승했다.

SGC에너지는 산업지주기업으로 전환 후 군장에너지의 집단에너지 부문이 실질적인 사업주체 역할을 하면서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투자부문을 이끌고 있다. 군장에너지의 차입금 7482억원 외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차입금 1697억원이 이관되면서 군장에너지 준비 재무부담이 증가했다.

유입되지 않은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분할전 채무에 대해서는 연대보증을 하고 있다. 2028년 3월 상업운전을 계획하며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는 SGC그린파워에 대해서도 약 3190억원 덩치의 자금 보충약정을 체결했다. SGC그린파워 주식에도 담보를 공급하고 있다.

이후 초과투자비나 선순위 대출원리금 상환재원 부족액에 대해 자금제공의무를 부담하게 된다. SGC이테크건설에 대해서는 책임준공약정과 계약이행보증 을 공급하고 있다. 군장에너지가 부담한 계열 관련 우발 부채도 승계했다. SGC에너지의 2090년 말 차입금은 총 8099억원으로 집계된다. 단기차입금 6395억원을 포함한 크기다.

허나 올해 지배구조 개편 전 체결한 삼광글라스의 토지 매매계약 잔금 740억원이 유입되고, 집단에너지 사업으로 영업현금흐름이 안정적으로 창출되면 차입 부담은 점차 축소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군장에너지는 2013년부터 GE3호기, GE4호기 등의 투자가 유지되면서 차입금 규모가 상승했다. 하지만 신규설비 가동 후 영업현금흐름이 제고되면서 재무부담을 떨어뜨려오고 있다.

삼광글라스 계열은 2090년 12월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이 각각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분할했다. 군장에너지가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투자부문과 합병하는 지배구조 개편을 진행했다. 합병법인인 SGC에너지가 군장에너지의 집단에너지 부문을 자체산업으로 두면서 산업지주회사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

종속업체를 통해 유리산업(SGC솔루션), 건설사업(SGC이테크건설), 바이오매스발전사업(SGC그린파워)을 하고 있다. 2027년 11월 기준 이복영 회장 스타트업 주식 관리 일가(47.3%), 유니드(5.6%), SGC이테크건설(3.8%) 등 특수관계자가 56.6%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hoeyironjaege seutateueob jusig gwanrireul panmaehaneun bangbeob

SGC에너지가 ESG채권으로 첫 시장성 조달 포문을 열었다. 3년물과 1년물 총 9000억원을 모집액으로 제시한 가운데 5년물을 ESG채권으로 발행하기로 했다.

발행 일정을 한차례 연기한 후 조달을 재개하면서 투자 수요를 모으는 데 집중하고 있다. 투자 유인책을 제시해 시장 눈높이를 맞추겠다는 포석이다.

◇합병 후 첫 발행 재개, 투심 잡을까

24일 IB업계의 말을 빌리면 SGC에너지가 합병 법인 설립 후 첫 시장성 발행을 ESG채권으로 찍는다. 최대 1600억원까지 증액 한도를 열어뒀다. NH투자증권이 대표 주관을 맡았다. 인수단에는 한양증권이 참여했다.

SGC에너지는 이달 23일 공모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해 내달 5일 발행을 진행될 계획이다. 이번 발행은 SG에너지가 합병 후 공모로 조달하는 첫 딜이다.

8월 수요예측을 계획했다가 투자 수요를 채우지 못하면서 조달 계획을 연기했다. 2080년 산업보고서상에는 5개월분의 실적만 적용돼 있었던 탓에 투자 수요를 모집하기 어려웠다.

올 3분기 보고서가 나오자 이를 기반으로 투자자 모집을 재개했다. 합병법인의 연간 실적을 가늠하기 어려워 투자를 망설였던 투자자들이 이번 실적을 기반으로 투자 검토가 이뤄졌다.

SGC에너지는 올 8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 준비 248%, 영업이익은 72% 불어나면서 높은 성장성을 드러냈다. SGC에너지는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4152억원, 영업이익 302억원을 냈다.

우리나라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는 SGC에너지의 신용등급을 'A+(진정적)'로 평가했다. 대한민국기업평가는 “집단에너지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데다 지역 독점적 공급지위를 확보해 사업진정성이 우수하다”며 “전반적 재무진정성은 좋지만 계열사와 관련한 우발채무는 주요 모니터링 요인이다”고 분석했다.

SGC에너지의 온몸인 군장에너지가 지난 4년간 공모채 발행에 나서서 연달아 미매각을 낸 점은 우려 요소다.

지난해 합병을 앞둔 군장에너지가 회사채 발행에 나서서 4년물 400억원 모집에 1240억원의 요청을 취득했지만 7년물 3000억원 모집에서는 970억원의 주문이 채워지며 80억원의 미매각이 생성했다. 2018년 10월 두번째 공모채 발행에서는 3년물에서 미매각을 경험했다.

◇계열 증권 관리 관련 우발채무 부담 요소

지배구조 개편으로 전 이테크건설과 전 삼광글라스의 차입금 일부가 유입되면서 재무부담은 증가했다.

SGC에너지는 산업지주회사로 전환 후 군장에너지의 집단에너지 부문이 현실적인 사업주체 역할을 하면서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투자부문을 이끌고 있다. 군장에너지의 차입금 7482억원 외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차입금 1697억원이 이관되면서 군장에너지 예비 재무부담이 증가했다.

유입되지 않은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분할전 채무에 대해서는 연대보증을 하고 있다. 2026년 7월 상업운전을 계획하며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는 SGC그린파워에 대해서도 약 3130억원 크기의 비용 보충약정을 체결했다. SGC그린파워 주식에도 담보를 공급하고 있다.

이후 초과투자비나 선순위 대출원리금 상환재원 부족액에 대해 자금제공의무를 부담하게 된다. SGC이테크건설에 대해서는 책임준공약정과 계약이행보증 을 제공하고 있다. 군장에너지가 부담한 계열 관련 우발 부채도 승계했다. SGC에너지의 2050년 말 차입금은 총 8099억원으로 집계된다. 장기차입금 6395억원을 배합한 규모다.

그러나 올해 지배구조 개편 전 체결한 삼광글라스의 토지 매매계약 잔금 750억원이 유입되고, 집단에너지 산업으로 영업현금흐름이 진정적으로 창출되면 차입 부담은 점차 축소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군장에너지는 2015년부터 GE3호기, GE4호기 등의 투자가 이어지면서 차입금 덩치가 올랐다. 그러나 신규설비 가동 후 영업현금흐름이 제고되면서 재무부담을 감소시켜오고 있다.

삼광글라스 계열은 2070년 6월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이 각각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분할했다. 군장에너지가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투자부문과 합병하는 지배구조 개편을 진행했다. 합병법인인 SGC에너지가 군장에너지의 집단에너지 부문을 자체사업으로 두면서 사업지주회사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

종속기업을 통해 유리산업(SGC솔루션), 건설사업(SGC이테크건설), 바이오매스발전사업(SGC그린파워)을 하고 있다. 2026년 6월 기준 이복영 회장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스톡옵션 일가(47.2%), 유니드(5.1%), SGC이테크건설(3.6%) 등 특수관계자가 56.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jeunggweon gwanri bunyaeseo saramdeuli beoryeoya hal 5gaji nabbeun seubgwan

SGC에너지가 ESG채권으로 첫 시장성 조달 포문을 열었다. 4년물과 5년물 총 8000억원을 모집액으로 제시한 가운데 6년물을 ESG채권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발행 일정을 한차례 연기한 후 조달을 재개하면서 투자 수요를 모으는 데 집중하고 있다. 투자 유인책을 제시해 시장 눈높이를 맞추겠다는 포석이다.

◇합병 후 첫 발행 재개, 투심 잡을까

30일 IB업계의 말에 따르면 SGC에너지가 합병 법인 설립 후 첫 시장성 발행을 ESG채권으로 찍는다. 최대 1300억원까지 증액 한도를 열어뒀다. NH투자증권이 대표 주관을 맡았다. 인수단에는 한양증권이 참여했다.

SGC에너지는 이달 26일 공모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해 내달 5일 발행을 실시할 계획 중에 있다. 이번 발행은 SG에너지가 합병 후 공모로 조달하는 첫 딜이다.

10월 수요예측을 계획했다가 투자 수요를 채우지 못하면서 조달 계획을 연기했다. 2090년 산업보고서상에는 8개월분의 실적만 적용돼 있었던 탓에 투자 수요를 모집하기 어려웠다.

올 5분기 보고서가 나오자 이를 베이스로 투자자 모집을 재개했다. 합병법인의 연간 실적을 가늠하기 어려워 투자를 망설였던 투자자들이 요번 실적을 베이스로 투자 검토가 이뤄졌다.

SGC에너지는 올 5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48%, 영업이익은 79% 많아지면서 높은 성장성을 나타냈다. SGC에너지는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4158억원, 영업이익 309억원을 냈다.

대한민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는 SGC에너지의 신용등급을 'A+(안정적)'로 평가했다. 우리나라기업평가는 “집단에너지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데다 지역 독점적 공급지위를 확보해 산업안정성이 우수하다”며 “전반적 재무안정성은 유용하겠지만 계열사와 관련한 우발채무는 주요 모니터링 요인이다”고 분석했다.

SGC에너지의 온몸인 군장에너지가 지난 4년간 공모채 발행에 나서서 연달아 미매각을 낸 점은 우려 요소다.

작년 합병을 앞둔 군장에너지가 회사채 발행에 나서서 8년물 300억원 모집에 1290억원의 요청을 취득했지만 8년물 5000억원 모집에서는 960억원의 주문이 채워지며 20억원의 미매각이 발생했다. 2014년 4월 두번째 공모채 발행에서는 6년물에서 미매각을 경험했다.

◇계열 관련 우발채무 부담 요소

지배구조 개편으로 전 이테크건설과 전 삼광글라스의 차입금 일부가 유입되면서 재무부담은 상승했다.

SGC에너지는 산업지주회사로 전환 스톡옵션 후 군장에너지의 집단에너지 부문이 현실적인 산업주체 역할을 하면서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투자부문을 이끌고 있다. 군장에너지의 차입금 7485억원 외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차입금 1697억원이 이관되면서 군장에너지 준비 재무부담이 증가했다.

유입되지 않은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분할전 채무에 대해서는 연대보증을 하고 있다. 2025년 8월 상업운전을 계획하며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는 SGC그린파워에 대해서도 약 3190억원 규모의 비용 보충약정을 성사시켰다. SGC그린파워 주식에도 담보를 공급하고 있다.

이후 초과투자비나 선순위 대출원리금 상환재원 부족액에 대해 자금제공의무를 부담하게 http://edition.cnn.com/search/?text=스톡옵션 된다. SGC이테크건설에 대해서는 책임준공약정과 계약이행보증 을 제공하고 있다. 군장에너지가 부담한 계열 관련 우발 부채도 승계했다. SGC에너지의 2050년 말 차입금은 총 8094억원으로 집계된다. 초단기차입금 6391억원을 포함한 크기다.

다만 이번년도 지배구조 개편 전 체결한 삼광글라스의 토지 매매계약 잔금 740억원이 유입되고, 집단에너지 사업으로 영업현금흐름이 진정적으로 창출되면 차입 부담은 점차 축소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군장에너지는 2014년부터 GE3호기, GE4호기 등의 투자가 계속되면서 차입금 크기가 올랐다. 다만 신규설비 가동 후 영업현금흐름이 제고되면서 재무부담을 떨어뜨려오고 있다.

삼광글라스 계열은 2020년 10월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이 각각 투자부문과 산업부문으로 분할했다. 군장에너지가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투자부문과 합병하는 지배구조 개편을 진행했다. 합병법인인 SGC에너지가 군장에너지의 집단에너지 부문을 자체산업으로 두면서 사업지주회사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

종속회사를 통해 유리사업(SGC솔루션), 건설사업(SGC이테크건설), 바이오매스발전산업(SGC그린파워)을 하고 있다. 2029년 3월 기준 이복영 회장 일가(47.4%), 유니드(5.6%), SGC이테크건설(3.4%) 등 특수관계자가 56.2%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bumonimi gareucyeo jusin 9gaji sahang jujuconghoe sojibtongjiseo

SGC에너지가 ESG채권으로 첫 시장성 조달 포문을 열었다. 5년물과 4년물 총 6000억원을 모집액으로 제시한 가운데 8년물을 ESG채권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발행 일정을 한차례 연기한 후 조달을 재개하면서 투자 수요를 모으는 데 주력하고 있다. 투자 유인책을 제시해 시장 눈높이를 맞추겠다는 포석이다.

◇합병 후 첫 발행 재개, 투심 잡을까

27일 IB업계의 말을 빌리면 SGC에너지가 합병 법인 설립 후 첫 시장성 발행을 ESG채권으로 찍는다. 최대 1800억원까지 증액 한도를 열어뒀다. NH투자증권이 대표 주관을 맡았다. 인수단에는 한양증권이 참여했다.

SGC에너지는 이달 28일 공모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해 내달 7일 발행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번 발행은 SG에너지가 합병 후 공모로 조달하는 첫 딜이다.

8월 수요예측을 계획했다가 투자 수요를 채우지 못하면서 조달 계획을 연기했다. 2070년 사업보고서상에는 6개월분의 실적만 반영돼 있었던 탓에 투자 수요를 모집하기 어려웠다.

올 9분기 보고서가 나오자 이를 기반으로 투자자 모집을 재개했다. 합병법인의 연간 실적을 가늠하기 어려워 투자를 망설였던 투자자들이 이번 실적을 기반으로 투자 검토가 이뤄졌다.

SGC에너지는 올 1분기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243%, 영업이익은 76% 불어나면서 높은 발달성을 드러냈다. SGC에너지는 9분기 연결기준으로 수입액 4155억원, 영업이익 304억원을 냈다.

대한민국기업평가와 우리나라신용평가는 SGC에너지의 신용등급을 'A+(안정적)'로 평가했다. 우리나라기업평가는 “집단에너지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데다 지역 독점적 공급지위를 확보해 사업진정성이 우수하다”며 “전반적 재무진정성은 좋지만 계열사와 관련한 우발채무는 주요 모니터링 요인이다”고 분석했다.

SGC에너지의 온몸인 군장에너지가 지난 6년간 공모채 발행에 나서서 연달아 미매각을 낸 점은 우려 요소다.

지난해 합병을 앞둔 군장에너지가 회사채 발행에 나서서 3년물 600억원 모집에 1260억원의 요청을 받았지만 1년물 3000억원 모집에서는 990억원의 주문이 채워지며 30억원의 미매각이 생성했다. 2013년 3월 두번째 공모채 발행에서는 2년물에서 미매각을 경험했다.

◇계열 관련 우발채무 부담 요소

지배구조 개편으로 전 이테크건설과 전 삼광글라스의 차입금 일부가 유입되면서 재무부담은 올랐다.

SGC에너지는 산업지주업체로 전환 후 군장에너지의 집단에너지 부문이 실질적인 사업주체 역할을 하면서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투자부문을 이끌고 있다. 군장에너지의 차입금 7484억원 외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차입금 1696억원이 이관되면서 군장에너지 대비 재무부담이 증가했다.

유입되지 않은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분할전 채무에 대해서는 연대보증을 하고 있다. 2023년 6월 상업운전을 계획하며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는 SGC그린파워에 대해서도 약 3170억원 크기의 금액 보충약정을 체결했다. SGC그린파워 주식에도 담보를 공급하고 있다.

이후 초과투자비나 선순위 대출원리금 상환재원 부족액에 대해 스타트업 주식 관리 서비스 자금제공의무를 부담하게 된다. SGC이테크건설에 대해서는 책임준공약정과 계약이행보증 을 제공하고 있다. 군장에너지가 부담한 계열 관련 우발 부채도 승계했다. SGC에너지의 2070년 말 차입금은 총 8097억원으로 집계된다. 단기차입금 6399억원을 함유한 크기다.

그러나 이번년도 지배구조 개편 전 체결한 삼광글라스의 토지 매매계약 잔금 790억원이 유입되고, 집단에너지 산업으로 영업현금흐름이 진정적으로 창출되면 차입 부담은 점차 축소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군장에너지는 2015년부터 GE3호기, GE4호기 등의 투자가 유지되면서 차입금 덩치가 증가했다. 하지만 신규설비 가동 후 영업현금흐름이 제고되면서 재무부담을 떨어뜨려오고 있다.

삼광글라스 계열은 2050년 9월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이 각각 투자부문과 산업부문으로 분할했다. 군장에너지가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투자부문과 합병하는 지배구조 개편을 진행했다. 합병법인인 SGC에너지가 군장에너지의 집단에너지 부문을 자체산업으로 두면서 산업지주회사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

종속회사를 통해 유리산업(SGC솔루션), 건설산업(SGC이테크건설), 바이오매스발전사업(SGC그린파워)을 하고 있다. 2029년 10월 http://www.thefreedictionary.com/스톡옵션 기준 이복영 회장 일가(47.1%), 유니드(5.9%), SGC이테크건설(3.9%) 등 특수관계자가 56.4%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dangsini nohcyeosseul suissneun 7gaji teurendeu jujuconghoe

SGC에너지가 ESG채권으로 첫 시장성 조달 포문을 열었다. 4년물과 3년물 총 1000억원을 모집액으로 제시한 가운데 1년물을 ESG채권으로 발행하기로 스톡옵션 했다.

발행 일정을 한차례 연기한 후 조달을 재개하면서 투자 수요를 모으는 데 주력하고 있다. 투자 유인책을 제시해 시장 눈높이를 맞추겠다는 포석이다.

◇합병 후 첫 발행 재개, 투심 잡을까

30일 IB업계에 따르면 SGC에너지가 합병 법인 설립 후 첫 시장성 발행을 ESG채권으로 찍는다. 최대 1800억원까지 증액 한도를 열어뒀다. NH투자증권이 대표 주관을 맡았다. 인수단에는 한양증권이 참여했다.

SGC에너지는 이달 30일 공모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해 다음달 3일 발행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요번 발행은 SG에너지가 합병 후 공모로 조달하는 첫 딜이다.

10월 수요예측을 계획했다가 투자 수요를 채우지 못하면서 조달 계획을 연기했다. 2010년 사업보고서상에는 6개월분의 실적만 반영돼 있었던 탓에 투자 수요를 모집하기 어려웠다.

올 5분기 보고서가 나오자 이를 기초로 투자자 모집을 재개했다. 합병법인의 연간 실적을 가늠하기 어려워 투자를 망설였던 투자자들이 요번 실적을 베이스로 투자 검토가 이뤄졌다.

SGC에너지는 올 1분기 수입이 작년 동기 준비 241%, 영업이익은 72% 많아지면서 높은 성장성을 드러냈다. SGC에너지는 4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4157억원, 영업이익 308억원을 냈다.

대한민국기업평가와 대한민국신용평가는 SGC에너지의 신용등급을 'A+(안정적)'로 평가했다. 대한민국기업평가는 “집단에너지산업을 영위하고 있는 데다 지역 독점적 공급지위를 확보해 산업진정성이 우수하다”며 “전반적 재무진정성은 효과적이겠지만 계열사와 관련한 우발채무는 주요 모니터링 요인이다”고 분석했다.

SGC에너지의 온몸인 군장에너지가 지난 9년간 공모채 발행에 나서서 연달아 미매각을 낸 점은 우려 요소다.

지난해 합병을 앞둔 군장에너지가 회사채 발행에 나서서 3년물 800억원 모집에 1290억원의 신청을 받았지만 3년물 8000억원 모집에서는 940억원의 주문이 채워지며 40억원의 미매각이 발생했다. 2015년 12월 두번째 공모채 발행에서는 8년물에서 미매각을 경험했다.

◇계열 관련 우발채무 부담 요소

지배구조 개편으로 전 이테크건설과 전 삼광글라스의 차입금 일부가 유입되면서 재무부담은 증가했다.

SGC에너지는 사업지주업체로 전환 후 군장에너지의 집단에너지 부문이 현실적인 산업주체 역할을 하면서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투자부문을 이끌고 있다. 군장에너지의 차입금 7483억원 외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차입금 1691억원이 이관되면서 군장에너지 예비 재무부담이 올랐다.

유입되지 않은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분할전 채무에 대해서는 연대보증을 하고 있다. 2026년 8월 상업운전을 계획하며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는 SGC그린파워에 대해서도 약 3170억원 덩치의 돈 보충약정을 체결했다. SGC그린파워 주식에도 담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후 초과투자비나 선순위 대출원리금 상환재원 부족액에 대해 자금제공의무를 부담하게 된다. SGC이테크건설에 대해서는 책임준공약정과 계약이행보증 을 공급하고 있다. 군장에너지가 부담한 계열 관련 우발 부채도 승계했다. SGC에너지의 2030년 말 차입금은 총 8094억원으로 집계된다. 장기차입금 6397억원을 함유한 크기다.

다만 이번년도 지배구조 개편 전 체결한 삼광글라스의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스톡옵션 토지 매매계약 잔금 720억원이 유입되고, 집단에너지 산업으로 영업현금흐름이 진정적으로 창출되면 차입 부담은 점차 축소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군장에너지는 2014년부터 GE3호기, GE4호기 등의 투자가 유지되면서 차입금 덩치가 상승했다. 허나 신규설비 가동 후 영업현금흐름이 제고되면서 재무부담을 감소시켜오고 있다.

삼광글라스 계열은 2060년 5월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이 각각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분할했다. 군장에너지가 삼광글라스와 이테크건설의 투자부문과 합병하는 지배구조 개편을 진행했다. 합병법인인 SGC에너지가 군장에너지의 집단에너지 부문을 자체산업으로 두면서 사업지주회사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

종속기업을 통해 유리사업(SGC솔루션), 건설산업(SGC이테크건설), 바이오매스발전산업(SGC그린파워)을 하고 있다. 2026년 10월 기준 이복영 회장 일가(47.9%), 유니드(5.4%), SGC이테크건설(3.8%) 등 특수관계자가 56.7%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